5년간 터진 금융기관 횡령사고 어디가 가장 많았나 ?
5년간 터진 금융기관 횡령사고 어디가 가장 많았나 ?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9.21 14:34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우리은행은 금융회사 가운데 최근 5년간 임직원 횡령액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 우리은행

고객들의 소중한 돈을 다루는 은행과 보험·증권 등 금융회사에서 최근 5년간 1000억원이 넘는 횡령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강민국 의원(국민의힘·경남 진주을)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달까지 5년여간 은행·저축은행·보험·카드·증권 등 금융사에서 횡령을 한 임직원은 181명, 횡령 규모는 1192억3900만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이후 매년 최소 20억원 이상의 횡령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151억2400만원)와 올해(790억9100만원)에 횡령 규모가 급격히 커졌다.

올해 횡령액이 유난히 큰 것은 700억원가량을 빼돌린 우리은행 횡령 사건의 영향이다.

횡령 임직원은 은행이 97명(53.6%)으로 가장 많았고 보험사 58명(32.0%), 증권사 15명(8.3%), 저축은행 8명(4.4%), 카드사 3명(1.7%) 순이었다. 횡령 금액도 은행이 907억4010만원으로 전체의 76.1%를 차지했다.

저축은행(149억7140만원), 증권사(86억9600만원), 보험사(45억7500만원), 카드사(2억5600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은행 가운데 횡령 규모가 가장 큰 곳은 우리은행(716억5710만원)이었고 횡령 임직원이 가장 많은 곳은 하나은행(18명)이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횡령 금액(401억4800만원) 가운데 환수된 금액은 127억800만원으로 환수율은 31.7%에 불과했다. 특히 저축은행의 환수율은 9.6%로 매우 낮았다.

금융사 임직원들의 횡령 규모는 급증하고 있는 반면 환수 실적은 저조하게 나타나 금융당국의 감독 강화와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강 의원은 "금융업권의 횡령이 만연하고 환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다른 직원들에게도 횡령의 유혹이 번질 수 있으므로 철저한 관리·감독과 일벌백계가 이뤄져야 한다"며 "금융당국은 연 1~2회 시행하는 내부통제 워크숍을 분기별로 늘리는 등 제대로 된 감독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2-09-21 15:00:02
도독놈들 책임자가 모두 배상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