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지하갱도 매몰 광부 … 결국 숨진 채 발견
태백 지하갱도 매몰 광부 … 결국 숨진 채 발견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9.16 14:3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김진태 강원지사가 광부 1명이 매몰된 사고가 발생한 태백시 장성광업소를 찾아 현장 관계자들로부터 사고와 관련한 설명을 듣고 있다. ⓒ 태백시

강원 태백시 장성광업소 갱도 내에서 석탄과 물이 죽처럼 뒤섞인 '죽탄'에 휩쓸려 매몰된 광부 1명이 결국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5일 오후 5시 45분쯤 지하갱도 내 610m 지점에서 부장급 광부 A씨(45)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9시 45분쯤 지하갱도 내 675m 지점에서 죽탄에 휩쓸려 매몰됐다.

동료들이 갱도를 살피던 중 막장(갱도의 막다른 곳)에서 물이 많이 나온 것을 확인했고, 이를 보고받은 A씨가 갱도에 들어가 채탄작업 중지 조치를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