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흥국·MG화재에 실손보험 들면 '홧병난다'
메리츠·흥국·MG화재에 실손보험 들면 '홧병난다'
  • 김창영 기자
  • 승인 2022.09.15 11:4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보험금 미지급 최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메리츠화재는 보험금 미지급 건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보험사다. ⓒ 메리츠화재

보험사가 실손보험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현재까지 실손보험 소비자권리찾기 시민연대(실소연)에 접수된 보험금 미지급 사례는 250건에 이른다.

15일 소비자주권시민회의에 따르면 실소연에 접수된 보험금 미지급 건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보험사는 메리츠화재(48건)다. 미지급 5건 가운데 1건인 셈이다.

KB손해보험(33건), DB손해보험(28건), 한화손해보험(23건)도 보험금 미지급 건수가 상위 10개사 평균을 웃돌았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실손보험 소비자권리찾기 시민연대에 접수된 상위 10개 보험사 보험금 미지급 건수. ⓒ 소비자주권시민회의

보험계약 건수 대비 보험금 미지급 사례가 가장 많았던 보험사는 흥국화재다. 흥국화재의 지난해 보험계약 100만건당 보험금 미지급 사례는 20.5건이다.

상위 9개사 평균인 2.7건의 7.6배에 이르는 수치로 흥국화재는 미지급이 실질적으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실손보험 소비자권리찾기 시민연대에 접수된 상위 10개 보험사 계약 100만건당 보험금 미지급 건수. ⓒ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수입보험료 1조원당 보험금 미지급 사례는 MG손해보험이 6건으로 가장 많았다. MG손해보험은 같은 보험료를 받아도 실제로는 가장 보장을 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뜻한다.

흥국화재는 5.9건으로 수입보험료당 미지급 건수도 매우 높았다. 메리츠화재(4.8건), 한화손해보험(3.9건), 롯데손해보험(2.9건), KB손해보험(2.5건)도 상위 10개사의 평균인 1.8건보다 높았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실손보험 소비자권리찾기 시민연대에 접수된 상위 10개 보험사 수입보험료 1조원당 보험금 미지급 건수. ⓒ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는 "보험은 단어 그대로 위험으로부터 가입자를 보호해줘야 하는데 가입자에게 보험료만 가져가고 정작 필요할 때는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면 보험이라고 할 수 없다"며 "가입자 입장에선 사기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험사는 계약에 따라 가입자가 정당하게 받아야 할 보험금을 지급해야 하고 금융감독원은 가입자와의 약속을 어긴 보험사를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