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에 달면 몸엔 쓰다”…매실청, 과도 섭취 자제를
“입에 달면 몸엔 쓰다”…매실청, 과도 섭취 자제를
  • 김태상 기자
  • 승인 2016.07.21 16: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조사, 1일 2회 음용 시 당류 1일 권고량의 92% 이상 섭취

매실청이 소화촉진, 피로회복, 살균작용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음료로 마시거나 요리재료로 사용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 그러나 과다 사용할 경우 오히려 당 섭취량이 증가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중인 매실청 8종과 홈메이드 매실청 33종에 대해 당류 함량 조사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그 결과 100g 당 당류 함량은 시중판매 매실청이 평균 57.2g, 홈메이드 매실청이 평균 49.6g으로 시판 매실청이 홈메이드보다 15.3%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g 당 평균

당류 함량(g)

매실음료(2회)

섭취 당류 함량(g)

WHO권고기준(50g)

대비 비율(%)

시중판매 매실청 57.2 46 92
홈메이드 매실청 49.6 40 80

매실음료(200ml)는 일반적으로 매실청과 물을 1:4 비율로 희석한 것으로, 2회 음용 시 시중판매 매실청은 WHO 1일 당류 섭취 권고량(50g)의 92%(당류 약 46g), 홈메이드 매실청은 80%(당류 약 40g)를 섭취하게 된다.

매실청을 요리에 설탕대신 사용 할 경우, 1큰술에는 당 5g, 1티스푼에는 당 1g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매실청을 음료나 요리에 과다하게 사용할 경우 당 섭취량이 증가하게 되므로 적절한 양을 섭취할 필요가 있다.

일반적으로 홈메이드 매실청 제조방법은 매실과 설탕을 1:1로 혼합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에는 설탕을 적게 넣거나 올리고당과 설탕을 혼합사용하는 제조방법 등이 소개돼 있어 기호에 맞는 방법을 선택하여 만들 수 있다.

당류 함량이 적은 홈메이드 매실청 6종의 100g당 평균 당류 함량은 39.5g이었다. 이는 일반 홈메이드 매실청에 비해 당류 함량이 20% 낮은 수준으로, 매실 대비 설탕량을 0.6~0.9배로 해 제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설탕을 적게 사용하면 변질 가능성이 있을 수 있지만, 조사대상 홈메이드 제품의 경우 적은 양을 사용했음에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매실청 제조 시 당류 함량을 낮추려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과실의 종류, 보관 장소, 온도 등 제조여건에 따라 설탕량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매실청 제조와 섭취 시 당류 함량 등을 고려해 과도한 섭취를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