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객기 '엔진 화재' … 국토부 "결함 조사중"
대한항공 여객기 '엔진 화재' … 국토부 "결함 조사중"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8.11 10:5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터키 이스탄불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출발한 대한항공 여객기가 엔진 결함으로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 긴급 착륙했다. ⓒ 대한항공
▲ 터키 이스탄불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출발한 대한항공 여객기가 엔진 결함으로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 긴급 착륙했다. ⓒ 대한항공

지난달 9일 대한항공 A330 항공기가 터키 이스탄불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비행 중 엔진 결함으로 인해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 회항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국토교통부와 엔진제작사(프랫 앤 휘트니)는 엔진 이상 문제로 긴급 착륙한 사건에 대해 합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사실조사 결과에 따라 항공사의 위규사항 등이 확인될 경우 항공안전법령에 따라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결함원인에 대한 구체적 사항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다각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대한항공 여객기 '기체 결함' 비상착륙 … 승객들 "공포의 2시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