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집중호우 사망 7명·실종 6명 … 인명피해 속출
중부 집중호우 사망 7명·실종 6명 … 인명피해 속출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8.09 10:2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8일 내린 집중호우로 서울시 종로구 건물이 지반침하로 붕괴했다. ⓒ 독자 제공

8일 중부지방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밤사이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내린 비는 △서울 422㎜ △경기·여주·산북 399.5㎜ △양평·옥천 396.5㎜ △광주 387.5㎜ △강원·횡성·청일 253.5㎜ △홍천 시동 202㎜ 등을 기록했다.

특히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에 내린 422㎜의 비는 7월 한달간 서울에 내리는 평균 강수량 값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9일 오전 6시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이 발생한 것으로 중대본은 집계했다.

이날 오전 1시 1분쯤 경기 광주시 직동 성남장호원간 자동차전용도로 성남 방향 직동IC 부근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했다.

흙이 도로로 쏟아지며 인근을 지나던 렉스턴 차량을 덮쳤고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운전자 A(30)씨는 숨졌다. 차량에 타고 있던 다른 2명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밤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린 9일 오전 경기 여주시 산북면 명품리 마을 입구가 쏟아져 내린 돌덩이들로 가로막혀 있다. ⓒ 경기소방본부
▲밤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린 9일 오전 경기 여주시 산북면 명품리 마을 입구가 쏟아져 내린 돌덩이들로 가로막혀 있다. ⓒ 경기소방본부

서울 관악구는 전날 오후 9시 7분쯤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또 같은 날 오후 6시 50분쯤 서울 동작구는 쏟아진 비로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60대 구청 직원이 사망했다. 사망 원인은 감전으로 추정된다.

이재민도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에서 107세대 163명이 나왔다.

하루에 240㎜ 넘는 폭우가 쏟아진 인천 중구 운남동은 전날 주택 인근 옹벽이 무너져 주민 12가구 34명이 인근 숙박업소 등지로 대피했다.

▲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집중호우 지역을 점검하고 있다. ⓒ 안양시
▲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집중호우 지역을 점검하고 있다. ⓒ 안양시

이밖에 서울 동작구와 경기 광명 등지에서도 165세대 273명이 주민센터와 복지관으로 일시 대피했다.

역대급 폭우는 도로 곳곳을 할퀴어 교통이 통제되고, 침수된 차량으로 인한 정체 현상도 빚어졌다.

서울 지역의 집중호우로 9일 오전 8시 현재 △반포대로 잠수교 △올림픽대로 여의하류~여의상류 △올림픽대로 염창IC~동작대교 △동부간선도로 성수분기점~군자교 △내부순환로 성동~마장 등 서울 도시고속도로 5개 구간의 양방향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경찰과 한국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현재 용인서울고속도로 용인방향 서판교에서 분당 구간 13㎞도 통제되고 있다. 이 구간에는 인근 산비탈 면에서 흙이 쏟아진 상황이다.

경기지역 도로 중 경찰이 통행을 금지한 구간은 25곳이다.

일반도로 3곳(의정부 동부간선도로·가평 군도 13호선·남양주 굴다리), 하상도로 15곳(이천 2·용인 4·동두천 1· 안양 4·구리 3 · 군포 1), 세월교 24곳(양주 6· 용인 6·동두천 1·남양주 1·구리 2·양평 1·가평 1·이천 1·안성 2·포천3), 둔치주차장 30곳(양주 1·고양 2·용인 1·평택 1·구리 5·양평 1·이천 1·안양 9·안성 4·포천 2·남양주 1·의정부 2) 등이다.

한때 수직 상승하던 경기 연천군 최북단 임진강 필승교 수위는 밤사이 경기북부지역에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9일 오전 8시 현재 3.96m로 다소 낮아졌다.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9일 오전 침수된 경기 수원시 고색지하차도에 차량 1대가 고립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 경기소방본부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9일 오전 침수된 경기 수원시 고색지하차도에 차량 1대가 고립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 경기소방본부

필승교 수위는 8일 오후 7시 50분쯤 5.3m를 넘어섰으나 9일 오전 5시 30분부터 하강하는 추세다.

그러나 이날 서해상에서 계속해서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해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오전 중 경기북부지역은 물론 북한지역에도 강한 비가 내릴 수도 있을 것으로 예보돼 관계당국은 긴장을 풀지 못하고 있다.

특히 비구름의 이동속도가 느려 수도권에서는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4시 10분 기준으로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북부·경북북서내륙 100~200㎜, 강원동해안·충청(북부 제외)·경북북부(북서내륙 제외)·서해5도 50~150㎜다.

전북북부·울릉도·독도·경북남부(10일)는 20~80㎜, 전북남부(10일)·전남북부(10일)는 5~30㎜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 비가 많이 오는 곳은 300㎜ 이상 올 수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재난 2022-08-09 19:06:52
해마다 재난 물 피해 대비가 안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장기 적인 대책을 세워야지 안그러면 매해마다 꼭갇이 피해가 날수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