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직원 19억원 빼돌려 선물 투자로 대부분 날려
부산은행 직원 19억원 빼돌려 선물 투자로 대부분 날려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2.08.05 18:0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은행 직원이 거액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 연합뉴스
▲ 부산은행 직원이 거액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 연합뉴스

부산 사하경찰서는 5일 부산은행 한 영업점 대리급인 20대 직원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9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해외에서 들어오는 외환 자금을 고객 계좌로 입금하지 않고 지인의 계좌에 넣는 수법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 수사 결과 A씨는 10회에 걸쳐 회당 억 단위의 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확인한 A씨의 전체 횡령 규모는 19억2000만원이며 이 가운데 5억5000만원 가량은 범행 과정에서 다시 채워 넣어 실제 빼돌린 돈은 13억7000만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횡령한 돈을 파생상품 등에 투자해 대부분 손실을 봤으며 현재 남아있는 금액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은행은 내부 상시 감사시스템으로 횡령 사실을 적발했으며 지난 1일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쌩쥐 2022-08-06 15:32:21
고양에게 생선가계를 마꼐으니 제대로 굴러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