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자동차검사 결과 4.8대당 1대 부적합"
교통안전공단 "자동차검사 결과 4.8대당 1대 부적합"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8.05 12:1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교통안전공단이 2021년 자동차검사를 한 결과 자동차 4.8대당 1대가 부적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6년간 자동차검사현황(왼쪽)과 2021년 자동차검사 현황. ⓒ 한국교통안전공단
▲ 최근 6년간 수검자동차현황(왼쪽)과 지난해 자동차검사현황. ⓒ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자동차검사 결과 자동차 4.8대당 1대가 부적합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검사를 받은 자동차는 1259만대로 지난해 대비 3.5% 증가했다. 자동차 등록대수가 급증함에 따라 자동차검사 대수도 증가한 것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3.1%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23.8%, 서울 12.0%, 경남 7.7%  순으로 많았고 지난해 대비 증가폭은 제주 8.4%, 세종 7.8%, 전남 7.7% 순으로 컸다.

수도권 지역의 자동차검사 대수는 전체의 42.4%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연료별로는 내연기관 1229만4000대, 친환경차 22만9000대가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친환경차는 지난해보다 40.5% 증가했다.

내연기관 중에서는 경유, 휘발유, LPG 순으로 나타났다. 그 중 휘발유가 지난해 대비 5.6% 증가해 증가폭이 가장 컸다.

친환경차 중에서는 하이브리드가 지난해보다 26.5% 증가한 18만7000대가 검사를 받았고 최근 보급이 증가되고 있는 전기, 수소차는 지난해보다 174.1% 증가한 4만2000대가 검사를 받았다.

차종별로는 승용 64.1%, 화물 27.4%, 승합 7.4%, 특수 1.2% 순으로 검사 대수가 많았다. 그 중 화물차의 부적합률이 26.2%로 다른 차종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특히 화물·특수차의 경우 승용·승합차 보다는 제동장치 부적합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차령에 따른 부적합률 분석 결과 노후될수록 부적합률이 높았다. 첫 출고된 해를 기준으로 7~8년 된 자동차의 부적합률은 19.0%로 5대당 1대가 부적합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출고 이후 7~8년 된 자동차의 부적합 건수가 5~6년 된 자동차의 부적합 건수보다 제동장치, 배기가스 항목이 2.4배, 1.5배로 증가해 차령이 증가할수록 점검을 통한 안전 확보가 요구된다. 

주행거리에 따른 부적합률 분석 결과 주행거리가 증가함에 따라 대체적으로 부적합률도 증가했다. 5~15만㎞ 구간에서 큰 폭으로 증가하고 20~25만㎞ 구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승용차는 5~10만㎞를 주행한 자동차의 검사 대수가 32.3%로 가장 많았고 승합차는 10~15만㎞를 주행한 차량이 19.9%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화물차는 5만㎞ 미만이 21.3%, 특수차는 25만㎞ 이상이 36.8%로 가장 많았다.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더욱 정밀한 자동차검사를 통해 안전을 확보함과 동시에 보급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전기·수소차와 같은 친환경자동차의 검사 수요에 발맞춘 검사 제도의 내실화로 교통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