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 항공대 학생들과 영화 '비상선언' 관람
원희룡 장관, 항공대 학생들과 영화 '비상선언' 관람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8.04 16:1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항공대 학생들과 영화 비상선언을 관람하고 있다. ⓒ 국토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항공대 학생들과 한국 최초 항공 재난영화 비상선언을 관람했다.

4일 국토부에 따르면 원 장관은 영화 관람에 앞서 항공기 테러의 위험성을 강조했다.

원 장관은 "항공기 테러는 수많은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만큼 정부, 공항공사, 항공사 등 항공종사자 모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영화에서는 테러범이 비행기에 탑승하지만 현실에서는 탑승 전 테러범을 검거해야 한다"며 "사고가 없는 평소에도 폭발물 테러·사이버 공격과 같은 신종 위협에 대한 철저한 사고대응 체계·역량을 갖추고 사전 점검과 훈련을 실제 상황처럼 해야한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항공대 학생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 국토부

원 장관은 그간 국제선 정상화와 여름 성수기를 계기로 안전과 보안이 취약해질 수 있어 공항·항공사에게 긴장감을 높여달라는 주문을 해왔다.

원 장관은 "국토부도 오랜 기간 코로나19를 겪으며 항공기 안전·공항 보안에 느슨해졌던 부분과 위협 요인은 없는지 경각심을 가지고 현장을 살펴 점검·개선하겠다"고 이날 거듭 밝혔다.

학생들에게는 "작은 오류가 아차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현장에서 근무하게 되면 승객들이 안전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원 장관은 취업난 등 학생들의 여러 개인적인 고민을 듣고 "코로나19로 항공분야 취업을 준비 중인 젊은 항공인의 고민이 많았을 것"이라고 공감하며 "항공 수요 회복으로 상황이 차츰 개선되겠지만 국토부도 항공 산업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2-08-04 16:49:00
휴가도 조치만 산적한 여러가지 사안을 중시하여 국정을 잘 이끄러 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