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아동후원자 만남의날 '2022 사랑나눔큰잔치' 개최
대전시, 아동후원자 만남의날 '2022 사랑나눔큰잔치' 개최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8.02 15:2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빛탑 앞에서 '2022 사랑나눔큰잔치' 참가자들이 모여있다. ⓒ 대전시
▲ 한빛탑 앞에서 '2022 사랑나눔큰잔치' 참가자들이 모여있다. ⓒ 대전시

대전시는 1일 '아동-후원자 만남의날'을 맞이해 엑스포광장 음악분수대에서 '2022 사랑나눔큰잔치'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아동양육시설 보호아동들이 무더위를 식히고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어디든 놀이터, 물놀이하기 딱 좋은날'을 주제로 마련됐다.

이택구 행정부시장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 관계자, 아동양육시설 보호아동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아동복지 유공자 표창, 아동 놀권리 선언, 대나무 물총만들기 등으로 진행됐다.

이 부시장은 아동 후원과 결연사업에 기여한 개인(3명)과 단체(4개)에 아동복지 유공 포상을 전수하고 그동안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남녀 어린이 대표 2명은 이 부시장에게 "모든 어린이는 충분히 쉬고 놀 권리가 있다"는 유엔아동권리 협약 제31조를 담은 현판을 전달하며 어린이들의 놀 권리에 대한 어른들의 인식개선을 요구하기도 했다.

선언문을 전달받는 이 부시장은 "코로나19로 아동의 놀 권리가 제한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작게나마 아동들이 마음껏 에너지를 발산하며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게 된 것 같아 기쁘다"며 "아동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고 아동의 일상이 행복한 대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행사를 주관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지역사회의 취약계층 아동과 지역 이웃의 결연을 돕고 있으며 올해도 1180명의 아동을 지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