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릴만큼 기다렸다" 정부 대우조선 공권력 투입 예고
"기다릴만큼 기다렸다" 정부 대우조선 공권력 투입 예고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7.19 13:3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윤석열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와 주례회동 오찬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대우조선 하청노조 파업이 48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공권력 투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19일 윤석열 대통령은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 사태와 관련한 공권력 투입 가능성에 대해 "국민이나 정부나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산업현장·노사관계에 있어서 노든 사든 불법은 방치되거나 용인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하청노조의 경남 거제 대우조선 옥포조선소 1독 점거 장기화로 건조 작업이 중단되며 대규모 공적 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의 피해 규모가 조 단위로 불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사에서 주재한 제32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도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방식을 동원하는 것은 더 이상 국민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대우조선 하청노조 불법 파업이 장기화되며 어렵게 회복 중인 조선업과 우리 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막대하고 지역사회와 시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계부처 장관들이 적극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윤 대통령 지시에 따라 정부는 전날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우조선해양 사태 관련 관계부처 합동 담화문을 발표했다.

정부는 담화문에서 "노사 간 대화를 통해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지금과 같은 불법적인 점거 농성을 지속한다면 정부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불법에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