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오미크론 변이 대응' 노바백스 백신 위탁생산
SK바사 '오미크론 변이 대응' 노바백스 백신 위탁생산
  • 이희원 기자
  • 승인 2022.07.19 16:0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오른쪽)과 노바백스 존 헤르만(John Herrmann III) 노바백스 법무 총괄이 코로나19 변이의 대응을 위한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하고 있다.  ⓒ SK바이오사이언스
▲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오른쪽)과 노바백스 존 헤르만(John Herrmann III) 노바백스 법무 총괄이 코로나19 변이의 대응을 위한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하고 있다. ⓒ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오미크론(BA.5)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바이오 기업과 협력을 강화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항원 물질과 변이 바이러스 대응 백신 원액 기술 이전에 대한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은 지난해 맺어진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최근 확산되고 있는 변이주에 맞춰 변경 체결한 것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로부터 코로나19 변이주 백신에 대한 기술을 이전 받아 원액 생산에 활용하게 된다.

변이주 원액 생산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와 기존 계약한 경북 안동 L하우스 내 3개 생산시설 중 2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생산된 변이주 백신 원액을 프리필드시린지 제형의 완제로 완성해 공급하는 형태의 신규 위탁생산(CMO) 계약도 체결됐다. 계약 규모는 2980만달러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하반기 신규 제형 생산 준비를 시작해 내년부터 L하우스에서 생산된 노바백스 백신에 적용할 계획이다.

프리필드시린지는 주사기에 약액을 미리 충전한 형태로 기존 바이알 제형 대비 접종 안전성과 편리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해 말까지로 계약된 노바백스 백신 원액의 위탁생산 계약을 연장하는 논의도 이어가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는 계약을 통해 BA.5 등 끊임없이 등장하는 변이에 의한 팬데믹에 적극 대응하고 양사의 협력관계도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노바백스는 가을로 예측되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변이 바이러스 대응 신규 백신을 공급하고자 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CMO 사업과 자체 개발 백신 '스카이코비원'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콤보백신, 다가백신, 범용백신 등을 통해 코로나19 엔데믹 대응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스탠리 에르크(Stanley Erck) 노바백스 CEO는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은 오미크론 BA.5 포함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범용 예방 효과를 보였다"며 "SK바이오사이이언스와의 협력을 통해 변이주 백신 개발과 상업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새로운 변이에 대한 도전이 필요한 시점에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 역할을 또 한번 수행하려 한다"며 "자체 백신 개발과 더불어 다양한 글로벌사와의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백신 기업이자 파트너로서 공중 보건 수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2022-07-19 20:51:48
해외 의존. 우리 백신 개발 안되나. 국민 일부는 다시 유행되는가 말든가 다시 공짜돈 바라면 안되어요 스스로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