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홍 충북 경제부지사 "백신 4차 접종, 방역상황 안정위한 필요한 조치"
성일홍 충북 경제부지사 "백신 4차 접종, 방역상황 안정위한 필요한 조치"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7.19 09: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일홍 부지사는 백신4차 접종을 강조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성일홍 부지사는 백신4차 접종을 강조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성일홍 충북 경제부지사는 18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백신 4차 접종 적극 참여, 고인플레이션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민생안정 종합대책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성 부지사는 "전파력이 빠르고 면역 회피 특성이 있는 BA.5 변이의 확산으로 로나19 상황이 매우 심각해 질 수 있다"며 "질병청과 전문가들에 따르면 8월 중순에 하루 최대 20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도에서도 코로나19 관련하여 조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4차 접종은 코로나 중증화로의 진전을 예방하는 등 방역 상황을 안정시키는데 꼭 필요한 조치이므로 도민들의 신뢰감을 높여 4차 접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6월 물가상승률이 6%에 달하는 등 고인플레이션이 위험수위에 도달하여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제통상국을 주축으로 물가안정 대책을 포함한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고물가, 고금리,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도민들의 소비심리가 위축돼 기지개를 켜던 관광업, 유통업 등 지역 경기가 위축될 우려가 있어 면밀한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성 부지사는 "중앙정부가 재정 운용기조를 건전재정으로 전환함에 따라 기재부에서 지출효율화를 앞세워 정부 부처와 각 시도에 관련 조치를 요구할 것으로 본다"며 "각 부처안에 반영된 충북 사업들이 누락 될 가능성이 있어 실국에서 해당 부처를 방문해 누락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또 "2022 괴산유기농산업엑스포 개최를 계기로 충북이 유기농의 본산임을 각인시켜야 한다"며 "유기농 엑스포 개최지로서 안주하지 말고 유기농 관련 R&D와 기술개발 현황 등을 알리고 유기농 클러스터를 포함해 고품질 농산물 생산, 유기농 스마트화 등 유기농 관련 산업에 대한 종합대책 수립"을 주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