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BPA·SM상선, 이라크 항만 운영사업 진출
대우건설·BPA·SM상선, 이라크 항만 운영사업 진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7.14 15: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대우건설이 부산항만공사·SM상선경인터미널과 이라크 알포 항만 터미널 시공·운영을 위한 K-컨소시엄 협약을 했다. 왼쪽부터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박기훈 SM상선경인터미널 사장. ⓒ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부산항만공사(BPA)·SM상선경인터미널과 이라크 알포 항만 터미널 시공·운영을 위한 K-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라크 바스라주 알포항 50개 선석 컨테이너 터미널 건설 계획 가운데 5선석 최대 2만4000TEU급 선박 접안이 가능한 터미널을 건설·운영 사업에 참여하기 위한 협약이다.

알포 항만은 이라크 정부가 산업 다변화와 과도한 석유 의존도 탈피를 위해 국가 최우선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알포와 유럽·중앙아시아 등을 잇는 육상 실크로드를 구축하고 알포항을 세계 12대 허브 항만으로 육성시키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대우건설은 현재 그 첫 번째 5선석 터미널 하부 준설매립 공사와 연결도로 등 연관 인프라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알포 항만 공사를 수행해 오면서 한국항만협회 해외항만개발협력지원센터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 12월부터 알포항만개발 기본 계획 검토·5선석 운영 컨설팅을 진행했다.

지난 3월 이라크 교통부장관이 방한했을 때에도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으며 항만 운영사업 참여를 위한 준비를 지속해 왔다. 이 과정에서 BPA·SM상선이 참여하는 민관 K-컨소시엄을 구성하게 됐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알포 항만 사업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건설사로서 대우건설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항만운영사업 진출을 통해 대한민국의 기술력·노하우를 전수하며 국위선양할 수 있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