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시간 '0분' 강남구 전국 최초 '코로나19 검사 예약 시스템' 도입
대기시간 '0분' 강남구 전국 최초 '코로나19 검사 예약 시스템' 도입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7.13 11:0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서울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예약자가 전용 접수처를 방문하고 있다. ⓒ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검사(PCR) 예약 시스템'을 13일 전국 최초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도입되는 예약 시스템은 질병관리청과 강남구보건소의 협업으로 개발됐다. 검사자의 전자문진표부터 검체검사 결과까지 모두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정보관리시스템'에 연동된다.

PCR 검사대상이라면 누구나 강남구청 홈페이지나 '더강남'앱을 통해 당일 검사일정을 예약할 수 있다.

접수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다. 방문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서 선택할 수 있다.

방문시간 선택 후 전자문진표 작성을 마치면 예약이 완료된다. 예약자는 PCR 검사 대상 관련 증빙자료를 지참해 선별진료소에 방문하면 즉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시간대별 검사인원은 100명 이내로 제한한다.

구는 스마트감염병관리센터 내에 기존 현장운영 부스 이외에 예약운영 부스를 별도로 설치해 현장·예약 '투트랙'으로 운영하되, 예약현황에 따라서 부스를 탄력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성명 구청장은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는 검체검사가 전국에서 가장 많고, 폭염 속 장시간 대기하는 방문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예약 시스템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