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국내 자생식물 보전해 '미래자산 확보'
LG생활건강, 국내 자생식물 보전해 '미래자산 확보'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7.11 17:0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생활건강이 개원한 충북 청주 가든에서 재배하는 자생식물 천초화. ⓒ LG생활건강
▲ LG생활건강이 개원한 충북 청주 가든에서 재배하는 자생식물 천초화. ⓒ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ESG 경영활동의 일환으로 멸종위기 자생식물 자원의 보전과 복원을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LG생활건강은 지속가능한 식물자원의 새로운 가치를 발굴해 미래자산을 확보하는 등 자생식물 활용을 적극 확대한다.

LG생활건강은 이달 내 자생식물을 자체 재배하는 충북 청주 가든을 새로 개원하면서 청주와 울릉도에 1800여평에 달하는 야외 재배지를 운영하고 있다.

울릉도 지역 농가와 협업해 울릉 나리 등 2곳과 계약재배를 운영해 270여종 3만8000여 개체수에 달하는 식물 자원 복원과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내 자생하는 유용식물자원의 발견·증식·연구를 바탕으로 국가간 유전자원 접근과 이익 공유(ABS)에 관한 나고야의정서 발효에 대응하고 자연 자본에 대한 국가권리 확보에 기여하는 등 생물다양성 자산화 연구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식물 자원의 유용성을 밝힘과 동시에 증식과 재배기술을 개발하고 다양한 국내 자생식물종을 활용해 제품에 적용함으로써 이 과정에서 발생한 이익을 공정하게 분배하는데도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LG생활건강은 울릉도에서 재배한 식물 천초화에서 자연 건조법을 통한 '궁중천초화TM' 성분을 개발했다.

이를 궁중 화장품 브랜드 '후'의 최고급 라인 '천율단'에 적용해 피부 보습과 브라이트닝 효능을 강화한 제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진무현 IB연구소장은 "국내 자연 자본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생물자원의 유용성을 분석해 새로운 가치를 탐색하고 융합 연구분야를 활성화시키는 것은 ESG경영의 새로운 기회이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준비"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2-07-11 20:55:33
자생식물이 어디까지가 기준인지. 궁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