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3세대 세라믹 관절면 수술 '16년 생존율 97%' 입증
분당서울대병원, 3세대 세라믹 관절면 수술 '16년 생존율 97%' 입증
  • 이희원 기자
  • 승인 2022.07.05 15:5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경회·이영균·박정위 교수팀
▲ 분당서울대병원 이영균 교수팀은 3세대 세라믹 관절면을 이용한 인공 고관절 치환술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입증했다. 왼쪽부터 구경회·이영균·박정위 교수. ⓒ 분당서울대병원
▲ 분당서울대병원 이영균 교수팀은 3세대 세라믹 관절면을 이용한 인공 고관절 치환술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입증했다. 왼쪽부터 구경회·이영균·박정위 교수. ⓒ 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이영균 교수팀은 3세대 세라믹 관절면을 이용한 인공 고관절 치환술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입증했다고 5일 밝혔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는 허벅지 뼈인 대퇴골의 머리 부분에 혈액의 공급이 잘 되지 않아 뼈가 괴사하는 질환이다.

활동량이 많은 30~50대와 남성에게 주로 걸리고 환자도 매년 증가해 2019년에는 3만5000명이 골 괴사로 치료를 받았다.

문제는 한쪽 고관절에만 걸려도 반대쪽 고관절에도 괴사가 나타날 확률이 높아 퇴행성 고관절염의 주된 원인이 된다.

환자들 대부분 증상이 나중에 나타나기 때문에 병원에 방문하면 늦은 경우가 많아 손상된 관절을 제거하고 인공 관절을 삽입하는 인공 고관절 치환술이 불가피했다.

구경회·이영균·박정위 교수팀이 2003~2009년 인공 고관절 치환술을 받은 23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최대 16년을 추적관찰했다.

CT 등 방사선을 매년 촬영하고 △수술 부위 골용해 검사 △세라믹 관련 합병증 검사 △고관절 소음 여부 등 임상 결과와 수술 후 생존율을 추적관찰했다.

연구 결과 환자의 16년 생존율은 97.1%로 생체 적합성은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관절의 기능을 점수화해 나타내는 Harris 고관절 점수가 91.7점 등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존 수술법은 '메탈-폴리에틸렌 베어링'을 주로 사용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폴리에틸렌이 마모가 되거나 수술 부위에서 골용해 등 여러 문제가 있었다. 

기존 수술법에서 가장 문제가 됐던 마모와 보철물 이탈이 없었고 골용해도 역시 가장 낮았다.

20명의 환자들이 고관절에서 소음을 느꼈지만 다른 사람들에게는 들리지 않았고 움직임에 제한이 없었다.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최신 장비를 활용해 장기간 추적관찰, 수술법의 안정성을 밝혔다는 점에서 향후 세라믹 관절면을 이용하는 수술 연구에 있어 중요한 기반이 될 전망이다.

박정위 교수는 "대퇴골두 무혈성괴사는 일반적인 관절염에 비해 좀 더 젊은 연령에서 발생고 보행문제 등 심각한 삶의 질 저하를 초래하는 질환"이라며 "일상 생활을 되찾는 유일한 방법은 인공 고관철 치환술"이라고 말했다.

논문은 세계 최고의 정형외과 학술지 '골 관절 수술 저널(The Journal of Bone and Joint Surgery) 4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