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남태의 아침을 여는 詩] 아버지
[손남태의 아침을 여는 詩] 아버지
  • 손남태 시인
  • 승인 2022.06.30 10: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울 앞에서
아버지의 얼굴을
봅니다
말을 하면서
아버지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밥을 먹다가도
술을 마시다가도
얼핏 아버지가
살아오신 것만
같습니다
걸음걸이며
닮고 싶지 않았던
성격과 버릇이
가장 닮아갑니다
참으로 기이한
일입니다
내 몸 어딘가에
그 분이
계신 것만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괜한 투정을
부리게 됩니다

▲ 손남태 시인
▲ 손남태 시인

■ 손남태 시인 = 경기도 안성 출신으로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한 뒤 농민신문사 기자로 일했다. 현재는 농협중앙회 안성시지부장으로 근무하면서 한국문인협회와 한국현대시인협회, 국제PEN클럽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집으로는 '그 다음은 기다림입니다' 등 6권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