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친환경 플라스틱 PHA '생분해 능력' 확인
CJ제일제당 친환경 플라스틱 PHA '생분해 능력' 확인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6.28 14: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생분해 소재의 국내 해양환경 무게 감소 실험 결과. ⓒ CJ제일제당
▲ 생분해 소재의 국내 해양환경 무게 감소 실험 결과. ⓒ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국제공인기관으로부터 PHA(polyhydroxyalkanoate)의 뛰어난 생분해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28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과 서해 대부도 연안에서 실험을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인 PHA의 해양 생분해 능력을 확인했다.

KCL은 건설·생활·환경 등 분야의 제품과 서비스를 시험·평가·인증하는 정부 지정 국제공인기관이다.

KCL은 비결정형 aPHA와 반결정형 scPHA, 곡물 유래 생분해 소재인 PLA 필름을 바다 속에 넣은 뒤 11주 동안 2주 간격으로 무게 변화를 측정했다.

실험 결과 aPHA의 무게는 57%, scPHA 무게는 28% 감소했다. 반면 특정 조건에서만 분해되는 산업 생분해 소재인 PLA 필름의 무게는 불과 1.2%만 줄었다. 'PHA가 바다에서 잘 분해된다'라는 사실이 확인된 셈이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CJ제일제당만 대량생산중인 aPHA는 고무와 비슷한 부드러운 물성을 지녀 포장재나 비닐 봉투 등 변형이 필요한 여러 품목을 만들 수 있고 결정형cPHA이나  scPHA 제품과 혼합하면 유연성과 강도가 개선된다.

CJ제일제당과 KCL은 PHA가 토양에서 분해될 때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검증도 진행했다.

PHA가 절반 이상 생분해된 흙과 PHA가 없는 흙에서 보리와 상추의 씨앗을 키운 결과 발아율과 생장 수준에 차이가 거의 없었다. 이는 PHA가 땅속에서 생분해될 때 식물에 유해한 독성물질을 배출하지 않다는 의미다.

CJ제일제당은 KCL과 협업해 PHA의 생분해 특성에 대한 분석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난달부터 PHA와 다른 생분해 소재를 섞어 만든 포장재와 빨대 등의 해양 생분해 실험을 하고 있으며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도 측정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KCL의 실험은 PHA의 우수한 생분해 능력과 산업적 가치를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며 "PLA나 PBAT 등 생분해에 한계가 있는 다른 소재와 aPHA를 혼합했을 때 분해가 더 잘되는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관련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