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닫힌 '다중이용시설' 비상대피로 열린다
코로나19로 닫힌 '다중이용시설' 비상대피로 열린다
  • 박혜숙 기자
  • 승인 2022.06.27 09:0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방청

소방청은 불특정다수인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의 안전을 위해 '화재대피와 피난동선 확보'를 중점으로 화재예방 컨설팅과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산발적 집단감염 우려 등으로 방역을 위해 일부 출입구를 폐쇄·제한해 운영한 다중이용시설이다. 면회나 내원이 증가한 의료시설과 전면 등교 수업 실시로 중점관리가 요구되는 학교 등이 해당한다.

전국 소방관서는 화재 때 이용자의 신속한 피난 대피방안 강구와 최단·최적의 피난동선을 확보하기 위해 △대상물 특별합동점검 △관계인 컨설팅과 소방훈련 지도 △매체 등을 통한 피난·대피 집중홍보 △화재초기 총력대응을 진행한다.

지자체·보건소·교육지원청 등 관계기관과의 특별합동점검을 통해 비상구 폐쇄 또는 잠금행위, 장애물 적치 등을 현장확인하고,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시정명령이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간담회와 멘토링 전담 간부를 지정해 화재예방교육을 비롯한 피난동선 관리방안 등 안전관리도 지속 추진한다.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부터 총력 대응하는 탑다운방식을 적용한다. 신고를 접수한 119종합상황실은 화재상황을 확인한 후 가용소방력 총동원과 더불어 지원·협력기관에 응원 출동을 요청하게 되고, 출동대는 경로상 신속한 출동로 선정과 교통제어신호시스템 등을 통해 골든타임을 확보해 나간다.

권혁민 화재예방총괄과장은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소화도 중요하지만, 인명보호가 최우선 되어야 한다"며 '비상구의 효용을 극대화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계도와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