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쌍방울 '횡령·주가조작' 의혹 … 본사 압수수색
검찰, 쌍방울 '횡령·주가조작' 의혹 … 본사 압수수색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6.24 14: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쌍방울 본사. ⓒ 쌍방울
▲ 검찰이 횡령·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쌍방울그룹을 압수수색했다. ⓒ 쌍방울

검찰이 횡령·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쌍방울그룹을 압수수색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는 서울 쌍방울 본사로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검찰은 올해 초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쌍방울그룹의 수상한 자금 흐름에 대한 자료를 전달받아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었다.

검찰은 최근 5년 쌍방울그룹 계열사 간 자금 교환이 지나치게 잦고 일부 액수가 불투명하게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100억원가량의 금액을 양선길 회장 등 쌍방울그룹 경영진이 횡령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또한 검찰은 쌍방울그룹의 시세 조종 혐의가 있다고 판단, 업체가 발행한 전환사채 거래 내역을 조사했다.

쌍방울그룹은 2020년 한 중소 IT 기업을 상대로 45억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 후 11개월 만인 지난해 3월 이를 조기 상환, 지난해 6월 신원을 알 수 없는 5명에게 48억6000만원에 재매각했다.

이를 매수한 자들은 당일 전환청구권을 행사해 이를 주식으로 전환했다. 당시 쌍방울그룹이 이스타항공 인수전에 참여한 소식 등으로 주가가 두 배 이상 치솟고 있었다.

검찰은 주가가 급등한 시기에 전환사채를 매수, 주식을 매도해 상당한 차익을 본 정황을 포착하고 그룹 차원의 시세 조종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 사건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도 연관됐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국민의 힘은 지난해 11월 쌍방울그룹의 전환사채 거래가 이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에 쓰였을 수 있다며 이 의원을 수원지검에 고발했다. 이 의원과 쌍방울그룹 측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쌍방울그룹 관계자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