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급 '메탄올 이중연료추진 300K 유조선' 개념 승인
한국선급 '메탄올 이중연료추진 300K 유조선' 개념 승인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6.23 14:0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김연태 KR 기술본부장(오른쪽)과 전승호 현대중공업 기본설계부문장이 AIP 수여식에 참여하고 있다. ⓒ KR

한국선급(KR)은 최근 현대중공업의 '메탄올 이중연료추진 300K 유조선'에 개념승인(AIP)을 수여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 간 공동개발 프로젝트(JDP)를 통해 개발된 메탄올 이중연료추진 300K 대형 유조선은 선박용 경유(MGO)와 메탄올을 이중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으로, 메탄올 연료탱크가 개방갑판 상부에 배치 또는 화물구역에 배치되는 2가지 경우가 고려됐다.

현대중공업이 이 선박의 기본 설계를 수행했고, KR은 국내외 규정 검토를 통해 설계 안전성·적합성을 검증하고 메탄올 이중연료추진 300K 유조선에 개념승인을 수여했다.

현재 기술과 공급 인프라가 성숙한 LNG 연료선의 비중이 늘고 있지만 점차 강화되는 온실가스 규제 만족을 위해서는 탈탄소 대체연료 적용은 필수적이다.

최근 세계 대형 선사들을 중심으로 메탄올을 이중연료로 하는 선박이 발주되고 있다. 2024년에는 암모니아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도 출시 예정으로 탈탄소 연료 적용은 곧 가시화될 예정이다.

메탄올은 상온에서 벙커유와 비슷한 액체 상태로 영하 162도인 LNG나 영하 253도인 수소, 영하 34도인 암모니아에 비해 저장과 이송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LNG 연료 대비 기술적 난이도가 높지 않고 암모니아 대비 독성이 상대적으로 적어 선박 추진 연료로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친환경 연료로 꼽힌다.

당장에는 연료 가격과 수급 측면에서 화석연료 기반의 메탄올이 활용되지만 장기적으로 연료 공급원의 확대를 통해 그린 메탄올 중 탄소중립연료인 e-메탄올의 비중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연태 KR 기술본부장은 "암모니아와 메탄올 관련 기술 등 탈탄소 대체연료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메탄올 이중연료추진 300K 유조선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탈탄소 대응을 위한 기술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 2022-06-24 07:56:54
화경적으로 유익한 연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