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 사고' 매년 1천건 이상 발생 … 안전관리 주의보
'놀이터 사고' 매년 1천건 이상 발생 … 안전관리 주의보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6.22 15: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아이들이 뛰어노는 놀이터에서 사고가 빈번히 발생되고 있어 안전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 김소연 기자

놀이터에서 뛰다가 철봉에 머리를 부딪히거나 미끄럼틀에서 떨어지는 등의 사고가 빈번히 발생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놀이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22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2021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놀이터 어린이 안전사고는 4076건으로 매년 1000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계절별로는 여름방학 등으로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41.6%)이 가장 많았고, 가을(25.0%)과 봄(18.7%), 겨울(14.6%) 순이었다.

발달 단계별로는 학령기(7~14세) 어린이 관련 사고가 43.1%로 가장 많았고, 유아기(4~6세)가 35.3%, 걸음마기(1∼3세)가 21.5%로 뒤를 이었다.

원인별로 보면 미끄럼틀이나 그네 등 놀이기구에서 떨어지는 추락 사고가 58.3%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안전사고는 학령기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지만 미끄러짐이나 넘어짐에 따른 사고는 유아기에서 더 많았다.

안전사고에 따른 증상은 피부와 피하조직 손상(40.0%)과 근육, 뼈·인대 손상(31.8%) 등이 주를 이뤘고 다친 부위는 머리와 얼굴이 55.4%로 가장 많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놀이터 시설 안전 관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은 높아지고 있지만, 이용 안전에 대한 인식은 부족하다"며 "사고를 막기 위해 어린이들이 놀이를 마칠 때까지 옆에서 지켜보고 안전 수칙을 숙지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