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기술보증기금, 탄소중립 경영확산 금융지원
우리은행·기술보증기금, 탄소중립 경영확산 금융지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5.26 16:0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 협약을 맺었다. ⓒ 이찬우 기자
▲ 우리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 협약을 맺었다. ⓒ 이찬우 기자

우리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탄소가치평가보증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탄소가치평가보증은 기보가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화폐가치로 환산해 보증한도를 추가 제공하고 보증비율·보증료 등을 우대해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대상기업은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감축기업(시설도입·연료전환 등) △외부감축기업(제품·부품 등을 생산하여 판매) 등 4가지 유형이다.

협약으로 우리은행이 기보에 보증료지원금을 출연하고 기보는 온실가스 감축기업에 탄소가치평가보증 전용 '보증료 지원 협약보증'을 1000억원 규모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 기업에 △보증료 지원 △기보 보증료 감면 등 우대 정책을 통해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협약을 통해 기술보증기금과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과 민간의 혁신성장을 지원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속적인 ESG금융지원을 통해 환경·사회적 리스크를 완화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