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내년에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한다
국토교통부 내년에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한다
  • 김성철 기자
  • 승인 2022.05.25 14: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교통부는 2023년 지하철, 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한다. ⓒ 세이프타임즈 DB
▲ 국토교통부는 2023년 지하철, 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한다. ⓒ 세이프타임즈 DB

국토교통부가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청년·서민층 등의 교통비 절감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서울역에서 서울·인천·경기 등 지자체와 철도 운송기관 등과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윤석렬 정부는 국민 교통비 절감과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환승할인 적용'을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했다. 이를 실천하는 방안으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수도권이나 인천 등 일부 지역은 지하철만 이용 가능한 정기권이 있다. 하지만 버스 환승할인이 적용되지 않아 지하철로만 통행하는 역세권 주민이 아니면 할인혜택을 받지 못하고 추가로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대광위는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전국 대도시권 지자체와 운송기관과 협의를 거쳐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의 2023년 도입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기존 지하철 역세권 주민 외에 지하철과 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에게도 할인혜택을 제공, 국민 대중교통비가 27~38% 정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도권 10㎞ 구간(1250원) 60회 통행할 경우 현재는 7만5000원이 필요하지만, 통합정기권이 운영되면 5만5000원으로 현재보다 26.7% 할인받게 된다.

수도권 30㎞ 구간(1650원)을 60회 통행할 경우에는 9만9000원에서 6만1700원으로 37.7% 할인받는다.

박정호 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은 정부가 대중교통 정기권 서비스를 지원하는 첫 사례로서 그 의미가 크다"며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민층·청년층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다양한 이용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