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유럽이어 미국도 '원숭이두창' 발견 … 보건당국 '긴장'
[속보] 유럽이어 미국도 '원숭이두창' 발견 … 보건당국 '긴장'
  • 이희원 의약전문기자
  • 승인 2022.05.19 08:4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투갈 영국도 7명 감염돼 확산 가능성 무게
▲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현미경 사진 ⓒ AP 홈페이지 캡쳐
▲ 현미경으로 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 AP 홈페이지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도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발견됐다.

☞ 런던에서 '희귀한' 원숭이두창 감염자 4명 확인 … 당국 추적조사

18일 미국 매사추세츠에서는 최근 캐나다로 여행한 남성이 희귀한 질환인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 당국은 유럽에서 소규모지만 집단발병하고 있는 이 질환과 연결이 있는지 조사에 착수했다.

원숭이두창은 주로 아프리카지역에서 발생하는 질병이지만, 드물게 미국이나 다른 지역에서 발견되는 경우는 대부분 아프리카 여행과 관련이 있었다.

5월들어 영국, 포르투갈, 스페인에서 확진 혹은 의심 사례가 소규모로 보고되고 있다.

보건당국은 "조사의 일환으로 영국, 캐나다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며 "대중들에게 위험이 되지 않으며 매사추세츠 주민은 병원에 입원한 상태지만 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다.

올들어 미국에서 원숭이두창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는 텍사스와 메릴랜드 주에서 나이지리아로 여행을 다녀온 주민이 각각 한 명씩 보고됐다.

원숭이두창은 보통 독감과 비슷하게 시작, 림프절이 붓고 얼굴과 몸통에 발진이 생긴다.

아프리카 주민들이 설치류나 다른 작은 동물들에게 물려 감염되며, 사람들 사이에서는 쉽게 전파되지 않는다.

유럽의 역학조사관들은 "사례의 대부분이 게이나 양성애자 남성들에게서 발생했다"며 "감염 사례 중 일부가 섹스 중의 밀접접촉을 통해 전파되었을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은 천연두와 같은 유형의 바이러스가 일으킨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에 걸린 사람들은 대부분 몇 주 내에 회복되지만 많게는 10명 중 한 명에게 치명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AP통신은 "포르투갈 보건당국이 수요일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젊은 남성 5명의 사례를 확인했다"고 19일 보도했다.

영국에서는 두 사례가 추가돼 아프리카에 한정된 것으로 알려진 이 질병이 유럽에서 확산될 가능성에 유럽 보건당국들이 긴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성 2022-05-19 15:43:04
짐승과 성관계 조물주가 문재다 남성들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