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문·미아역, 냉방시설 완비된 쾌적한 역으로 '재탄생'
쌍문·미아역, 냉방시설 완비된 쾌적한 역으로 '재탄생'
  • 김성철 기자
  • 승인 2022.05.18 14:2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아역이 냉방시설 설치와 마감재 교체 등 리모델링을 겸한 환경개선 공사를 마치고 운영된다. ⓒ 서울시
▲ 미아역이 냉방시설 설치와 마감재 교체 등 리모델링을 겸한 환경개선 공사를 마쳤다. ⓒ 서울시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4호선 쌍문역과 미아역의 냉방시설 설치와 마감재 교체 등 리모델링을 겸한 환경개선 공사를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쌍문역과 미아역은 1985년 4월 20일 지하철 4호선 개통과 동시에 문을 열었다. 쌍문동과 미아동 주민은 물론 도봉·강북구를 비롯해 경기 북부 구간의 버스 이용객이 지하철을 타기 위해 집결하는 주요 장소다.

2019년 기준 쌍문역은 하루 6만명 이상(6만2213명), 미아역은 3만명 이상(3만3371명)이 이용했다.

쌍문역은 쌍문동이 만화 '아기공룡 둘리'의 배경으로 사용된 것을 계기로 역사 곳곳에 둘리 캐릭터를 활용한 포토존·휴식공간·조형물 등이 설치된 '둘리 테마역사'로 널리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쌍문동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오징어 게임' 등이 주목받으면서 촬영지 방문을 희망하는 관광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두 역은 착공 시기(1980년)부터 계산하면 모두 40여 년 이상 지난 낡은 역사로 초기 설계 시 냉방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여름철에는 역사 온도가 30도를 웃돌아 이용 시민들의 불편이 많았다.

공사는 서울시와 공동으로 2020년 8월부터 두 역의 환경 개선을 시작해 지난 3월 31일 모든 공사를 마쳤다.

교통약자가 지하철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Barrier-Free) 구조를 반영했으며, 정보통신 기술(ICT)로 역사를 관리하는 스마트 스테이션도 도입했다.

공사는 620억원을 들여 두 역에 냉방시설을 설치하고, 동시에 역사 외벽·천장 등 마감재를 전면 교체해 쾌적하고 편리하게 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지하철 역사에는 특별한 공간을 구축하고 시민들이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기본 디자인 등 미적 요소에 많은 신경을 써 두 역의 재단장을 진행했고, 그 결과 독특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김성렬 서울교통공사 기술본부장은 "많은 고민과 검토를 거치며 설계와 공사를 마친 만큼 새롭게 변한 두 역을 시민들께서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며 "낡고 오래된 지하철이라는 이미지를 벗고 새롭게 태어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역사 환경 개선 사업에 정부와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