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마켓컬리, 지구 살리는 우유팩 '새활용 프로젝트' 스타트
매일유업-마켓컬리, 지구 살리는 우유팩 '새활용 프로젝트' 스타트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5.13 16:2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유업은 마켓컬리와 매일 지구를 살리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새활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크게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Reduce), 친환경 소재로 대체하고(Replace), 재활용하는(Recycle) 세 가지 활동으로 구성된 '매일 지구를 살리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은 오는 19일까지다.

매일 구매해 사용해야 하는 제품의 특성상, 용량이 작거나 플라스틱을 적게 사용하는 제품이더라도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새활용은 단순한 재활용을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일컫는다. 마켓컬리에서 소정의 금액 이상 매일유업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업사이클링(Up-cycling) DIY 지갑 제작 키트 '밀키파우치'를 증정한다.

밀키파우치는 우유팩을 인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실제 우유팩의 인쇄 파지 등을 활용해 만든 DIY 키트다. 특별한 도구 없이도 누구나 쉽게 미니 지갑을 만들어볼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키트에 포함된 설명을 따라하면 신용카드, 명함, 영수증, 현금, 열쇠 등 다양한 물품을 수납할 수 있는 다목적 미니 지갑이 완성된다.

밀키파우치는 매일유업의 매일우유, 소화가 잘되는 우유, 마켓컬리 PB 상품인 My Basic 매일 좋은 1A우유 3종의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김선희 매일유업 대표는 "우유팩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생활용품으로서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기 위해 기획했다"며 "우유팩을 새활용하는 색다른 즐거움과 버려지는 자원을 새롭게 활용하는 뿌듯함까지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 2022-05-14 07:43:46
지구가 사라난다 친환경 소제가 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