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강수연 뇌출혈로 사망 … 영화인들 조문 행렬 계속
영화배우 강수연 뇌출혈로 사망 … 영화인들 조문 행렬 계속
  • 연합뉴스
  • 승인 2022.05.10 16: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영화배우 강수연의 빈소가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 연합뉴스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로 쓰러진 뒤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아오던 강수연은 7일 5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한국 영화계 '원조 월드스타' 배우 고(故) 강수연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는 영화계 인사를 중심으로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강수연이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았던 2016년 개막작 '춘몽'에 배우로 출연한 양익준 감독도 장례식장에 방문했다.

양 감독은 빈소를 지키고 있던 장례위원장인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현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을 마주한 뒤 복받치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영화 씨받이(1986), 아제 아제 바라아제(1989)로 강수연을 월드스타로 만든 임권택 감독은 이틀동안 빈소를 지켰다. '아제 아제 바라아제'에 출연했던 원로배우 한지일도 빈소를 찾았다.

한지일은 "강수연씨는 참 당찼는데, 임 감독님도 저렇게 조그만 체구에서 어떻게 연기를 하냐고 하셨었다"며 "저는 강수연씨를 토끼라고 했는데, 발랄하고 팔짝팔짝 뛰어다녔다"며 울먹였다.

이어 "강수연이 병원 응급실에 갔을 때 제가 달려갔었는데…"라며 "사경을 헤맬 때 손이 점점 차가워진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오열했다.

영화제나 시상식에서 늘 고인과 붙어 다녔다는 배우 예지원 역시 조문했고, 영화 경마장 가는 길(1991)에 고인과 출연해 나란히 청룡영화상 남녀주연상을 받은 문성근도 발걸음을 했다.

김석훈, 양동근, 유해진, 장혜진, 정유미, 김민종, 심은경, 이연희, 문성근 등 동료 배우들과 이창동, 김의석, 박광수, 강우석, 김초희, 이정향 감독, 가수 박미경, 도종환 전 문체부 장관 등 영화인과 문화계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