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우기 대비 전국 1782곳 건설현장 '안전점검'
국토부, 우기 대비 전국 1782곳 건설현장 '안전점검'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5.10 14: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집중호우로 침수된 창동역 하부 버스 정류장에서 서울 도봉구청 공무원이 배수 펌프 작업을 시도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서울 도봉구 관계자가 집중호우로 침수된 창동역 버스 정류장에서 배수 펌프 작업을 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오는 7월 8일까지 전국 1782곳의 건설현장애 대한 우기대비 안전점검이 시작된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11개 산하기관, 1456명이 투입돼 현장 특성, 진행 공종을 고려해 고난이도 현장은 외부 전문가와 진행한다.

지자체 등과 협의를 거쳐 합동점검도 진행한다. 점검대상은 여름철 안전사고, 품질저하 예방을 위해 하천공사 현장, 토공사·콘크리트 골조공사 현장을 우선 선정했다.

집중호우에 대비해 수방·배수계획, 수해 위험요소 조치, 계측관리 적정 시행, 여름철 고온 양생에 따른 콘크리트 품질 저하를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적발된 위법사항은 심의를 통해  영업정지, 벌점부과 등 행정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점검 후 조치가 1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정기적 확인·재점검도 진행한다.

서정관 국토부 건설안전과장은 "기후환경변화로 최근 우기에 집중호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점검을 통해 토사 붕괴 등 안전사고 위험요인을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