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폐암 치료 시 방사선 수술 연속 시행, 안전성 확인"
"초기 폐암 치료 시 방사선 수술 연속 시행, 안전성 확인"
  • 이희원 기자
  • 승인 2022.04.27 16:0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경희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가 환자와 상담을 하고 있다. ⓒ 경희대병원

경희대병원은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의 '폐암 방사선 수술 연속 시행의 안전성' 논문이 SCI저널인 'IJRR'에 게재가 확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초기 폐암의 치료를 위한 방사선 수술이 늘어나고 있다. 수술적 치료에 비해 치료의 성과가 좋고 회복이 빠른 덕분이다. 현재 초기 폐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의 임상연구가 미국(VALOR trial)과 영국(SABRTooth trial)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 결과에 따라 공식적인 표준 치료가 방사선 수술로 바뀔 수도 있다.

현재 임상에서 초기 폐암 환자들에게 시행되는 방사선 수술 방법은 보통 3~5차에 걸쳐 방사선 수술을 시행한다. 수술마다 2~3일의 간격을 두고 있다. 방사선 수술시 간격을 두는 이유는 환자에게 부작용이 발행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다.

공문규 교수는 자신이 치료했던 환자들을 대상으로 1일 1회의 방사선 수술을 연속적으로 진행해 기존의 방사선 수술법에 비해 부작용이 증가하지 않았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은 것이다.

공문규 교수는 "그간 관행적으로 방사선 수술 사이 간격을 두던 환자와 비교해 매일 연속적으로 방사선 수술을 진행한 환자들에게 부작용 발생의 증가가 없었다"며 "오히려 수술을 연속적으로 시행해 수술 성적을 더 향상 시킬 수 있었고 수술기간이 짧아지는 효과까지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초로 소개한 이번 방사선 수술법이 폐암 방사선 수술의 표준 수술법으로 인정받기를 희망하며 이를 통해 환자의 치료 성과와 편의가 향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2-04-27 16:08:21
초기 폐암 방사선과 수술로 치료 되다면 폐암환자분들께서
희소식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