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 TF 본격화
대전 대덕구,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 TF 본격화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4.12 10:5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 대덕구가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 IT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 오선이 기자
▲ 대전시 대덕구가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TF를 가동한다. ⓒ 오선이 기자

대전 대덕구가 1인가구를 지원하기 위한 분야별 단기·중·장기 맞춤형 정책 발굴에 나섰다.

12일 행안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자료에 따르면 2021년말 기준 대덕구의 1인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39.6%다.

40세 이상 중장년과 노년층의 비중이 전체 1인가구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한남대 인근 오정동과 빌라 밀집 지역인 중리동의 1인가구 비율은 과반이 넘는다.

시는 자치구 최초 성별, 세대별, 지역별 등 1인가구의 다양한 특성과 욕구에 부합하는 통합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특별TF를 본격 가동했다.

주요 내용은 △주거·생활 △안전 △일자리·경제 △건강(고립해소) △문화여가 등 5대 분야로 구분해 40여개의 시책을 적극 발굴·시행할 계획이다.

분야별 주요 사업으로는 어르신 1인가구를 위한 주거환경개선사업, 1인가구 밀집지역 방범용 CCTV 확충, 청년 취·창업 지원사업, 독거세대 마음돌봄사업, 1인가구 여가지원사업 등이다.

11일 1차 사업발굴 회의를 연 추진단은 대덕구의 1인가구 현황에 따른 정책추진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중·장기 추가 사업 발굴을 논의했다. 향후 사업을 확정해 추진하고 상·하반기 평가를 통해 미흡한 점은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박정현 구청장은 "1인가구의 증가 현상은 이제 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른 현 시대적 과제로서 맞춤형 지원 정책의 빠른 진행이 중요하다"며 "1인가구가 안전한 주거환경 속에서 건강하고 자립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