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
허태정 대전시장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4.12 10: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민의 삶에서 행복을 느끼는 정책으로 전환을 강조하고 있다. ⓒ 대전시
▲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민의 삶에서 행복을 느끼는 정책으로 전환을 강조하고 있다. ⓒ 대전시

대전시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민선7기 대형 프로젝트 중심 시책이 민선8기에는 시민 삶의 질 향상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12일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4년 동안 시정은 큰 프로젝트 중심으로 역점사업을 진행해 많은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미래 먹거리 등 큰 틀에서 도시발전 기반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는 시민의 삶을 더욱 좋게 바꿔주는 정책이 비중 있게 펼쳐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을 공교육 영역에만 둘 것이 아니라 시 차원에서 필요한 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것"이라며 "출생부터 양육, 돌봄 등 생애주기별 지원을 강화해 시민이 삶에서 행복을 느끼는 정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정부와 지자체의 정책 의사결정구조 변화 추이를 지목하고 이에 맞는 대응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과거 정부의 정책결정이나 공모사업에 대해 지자체가 지원하고 선정 받는 형태에서, 지자체가 제안하고 정부가 채택하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며 "시에 필요한 사업을 지역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반에 꼭 필요한 사업으로 넓혀 정부가 수용토록 변화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목표를 갖고 정부부처와 현장, 국회를 수십 번 찾아간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며 "설득을 통해 정당성을 획득하고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