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실리콘밸리 출장서 스타트업 지원 방안 모색
윤종원 기업은행장, 실리콘밸리 출장서 스타트업 지원 방안 모색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2.04.11 13:1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종원 행장(왼쪽)이 Christine Tsai 500스타트업스 대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기업은행
▲ 윤종원 행장(왼쪽)이 Christine Tsai 500스타트업스 대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윤종원 행장이 4박 6일간의 실리콘밸리 출장을 통해 미국의 혁신창업 생태계를 직접 확인하고 국내 모험자본시장에서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500스타트업스, 와이콤비네이터, 플러그앤플레이 등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들의 스타트업 성장지원 노하우를 살펴보고 기업은행의 지원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500스타트업스와는 업무협약을 체결해 공동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성장지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윤종원 행장은 실리콘밸리은행을 방문해 담보내 재무지표보다 성장가능성을 토대로 벤처대출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기업은행은 실리코밸리식 벤처대출을 국내사정에 맞게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실리콘밸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계 스타트업, 벤처캐피탈, 코트라 등 해외진출 지원기관과의 간담회를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윤종원 행장은 "실리콘밸리 출장을 통해 미국의 혁신창업생태계를 점검하고, 한국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와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며 "스타트업 지원과 데스밸리 극복을 위한 정책금융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