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재난·재해 위험도 높다 … 서울 자치구 '재난 위험도' 분석
서초구 재난·재해 위험도 높다 … 서울 자치구 '재난 위험도' 분석
  • 손윤희 기자
  • 승인 2022.04.06 18:1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난·재해 종합진단 평가 결과. ⓒ 세이프타임즈
▲ 재난·재해 종합진단 평가 결과. ⓒ 한국지역학회

서울 자치구 가운데 서초구를 포함한 남부에 위치한 자치구들의 재난·재해 위험도가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 한밭대·강원대 등 연구진이 지난해 12월 한국지역학회 학술지 '지역연구'에 발표한 '쇠퇴지역 재난·재해 종합진단지수 개발과 지역 간 위험성 비교·분석-서울시 사례'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서초구는 분석 대상인 8개 재난 가운데 폭염, 지진, 붕괴, 화재, 폭발 등 재난에서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재해를 저감하는 능력을 포함한 결과에서는 8개 재난 유형 모두 강남구, 강서구, 관악구, 금천구, 서초구, 송파구 등 서울 남부 자치구들의 위험성이 대체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국내외에서 수행된 선행연구에서 검토한 평가 지표들과 데이터 구득 가능성을 반영, 재난·재해 종합진단지수 산출을 위한 지표들을 선정했다.

분석 대상 재난은 '재난·안전관리기본법'에서 명시한 재난 중 폭염, 폭우, 폭설, 강풍, 지진, 붕괴, 화재, 폭발 등 8가지다.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한 지표에는 재난으로 인한 피해액·인명피해, 20년 이상 된 건축물 수, 재난 취약지역 면적, 불투수면적, 경제적 취약계층 비율 등이 포함됐다.

재난 위험도를 저감할 수 있는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로는 공원과 녹지면적, 방재시설 면적과 대피시설 수 등이 사용됐다.

서초구에 대해 위해성 관련 지표 중 최근 10년간 재난·재해 발생에 따른 재산피해액 합산액과 최근 10년간 재난·재해 발생에 따른 인명피해 합계가 타 지역에 비해 월등히 컸기에 상대적으로 심각한 결과가 도출됐다.

서초구는 2011년 7월 시간당 최대 10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우면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민 18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을 입는 참사가 발생했다.

폭우, 폭설, 강풍의 경우 노원·중랑구 등 서울 북부와 동북부 지역의 자치구도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도심 지역, 공원과 녹지지역은 상대적으로 낮은 위험도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또 행정동별로 재난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쇠퇴한 지역일수록 위험도가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쇠퇴지역의 재난·재해 대응능력과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지역 활성화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계획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