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김포열병합발전소에 국내 최초 국산 가스터빈 설치
서부발전, 김포열병합발전소에 국내 최초 국산 가스터빈 설치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2.04.05 16: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포열병합발전소에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국형 가스터빈이 설치된다. ⓒ 서부발전
▲ 김포열병합발전소에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국형 가스터빈이 설치됐다. ⓒ 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은 김포열병합발전소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국형 가스터빈 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설치식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정하영 김포시장,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을 비롯해 설계용역을 담당한 한국전력기술과 터빈제작사인 두산에너빌리티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서부발전은 외산에 의존한 가스복합발전에서 벗어나 한국형 모델을 확보하기 위해 2013년 민·관 합동으로 발전용 가스터빈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2020년 12월 가스터빈을 설치할 김포열병합발전소 건설에 나섰다.

김포열병합발전소에는 두산에너빌리티가 독자기술로 제작한 270MW급 가스터빈이 설치된다. 1500도 이상 고온에서 견딜 수 있는 G클래스급 터빈이다. 여기에 225MW급 증기터빈을 더해 김포열병합발전소 용량은 495MW에 이른다. 

서부발전은 이날 가스터빈 설치 후 시운전 등을 거쳐 2023년 7월 완공시점부터 2025년 7월까지 2년간 계통에 연결해 현장 실증을 진행한다.

실증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한국은 미국, 독일, 일본 등에 이어 세계 5번째로 대형 발전용 가스터빈 설계·제작·운영·서비스 기술을 보유한 국가가 된다.

김포열병합발전소는 국내 최초로 국산 가스터빈을 적용한 한국형 가스복합발전 모델이 될 전망이다.

분산전원으로서 가스복합발전의 활용도가 높은 만큼 서부발전은 향후 한국형 발전소의 해외수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국내 최초로 한국형 가스복합발전 시대를 열게 될 김포열병합발전소는 앞으로 국산 표준가스복합의 성능향상과 운영기술개발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한국형 발전소 구축이 국내 발전산업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