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나선다
경기도,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나선다
  • 원덕영 기자
  • 승인 2022.04.04 09: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경기도는 4월부터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 경기도

경기도는 4월부터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학자금대출 때문에 신용도판단정보 등록자(구 신용불량자)가 된 청년을 대상으로 신용회복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학자금대출 장기연체로 대출이나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에게 신용회복의 기회를 주고, 갚을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사업을 시행한 결과 2달여 동안 206명의 신용회복을 지원했다. 올해는 700여명을 대상으로 2억여원을 투입해 신용회복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4월 4일 이전부터 현재까지 주민등록상 1년 이상 경기도에 거주한 도민으로 한국장학재단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로 한국신용정보원에 신용도판단정보가 등록된 사람이다.

도에서는 대상자가 장기연체금 상환을 위한 분할상환약정 체결을 할 경우 초입금(상환원리금의 5%)를 지원한다.

분할상환약정을 체결하면 한국신용정보원 신용도판단정보 등록 해제, 연체이자 징수 면제, 그 외 체납자 법적 조치 유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사업은 경기도일자리재단 통합접수시스템에서 신청할 수 있고, 소득과 연령에 제한 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이화진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학자금 대출로 사회․경제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이 경제적 위기를 벗어나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영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