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중기중앙회-신보 "중소기업 지원에 역량 집중"
기보-중기중앙회-신보 "중소기업 지원에 역량 집중"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2.03.24 14: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술보증기금은 중소기업중앙회, 신용보증기금과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윤모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 기술보증기금
▲ 기술보증기금, 중소기업중앙회, 신용보증기금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오른쪽부터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윤모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 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중소기업중앙회, 신용보증기금과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게최했다고 24일 밝혔다.

간담회는 김종호 기보 이사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윤대희 신보 이사장,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 기관은 상호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우크라이나 사태, 울진·삼척 산불피해 등 대내외 환경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피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특례보증 지원 △비대면 방식 활성화를 통한 보증지원 간소화 △포스트 코로나 이후의 경제환경 변화에 따른 협력방안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 확대 방안 등이 논의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보증기관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 실적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최근의 금리 인상 기조, 원자재가 급등 등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이 어려운 상황이기에 3개 기관이 힘을 모아 중소기업 지원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2년이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 최근의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더욱 큰 위기를 겪고 있다"며 "기보, 중기중앙회, 신보가 서로 협력해 원활한 보증공급과 신속한 자금지원으로 현 위기상황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