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다회용 컵 이용 4개월 반납률 80% '육박'
서울 다회용 컵 이용 4개월 반납률 80% '육박'
  • 손윤희 기자
  • 승인 2022.03.24 16: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서울시-스타벅스 시범사업 정착 효과
▲ SK텔레콤은 서울시와 함께 지난해 11월 6일부터 올해 3월 20일까지 서울시내에서 다회용 컵 시범사업 결과, 총 44만 5천 개의 다회용 컵이 이용됐으며, 컵 반납률은 1월 말 79%를 기록한 뒤 꾸준하게 70% 후반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 SK텔레콤
▲ 한 시민이 다회용 컵을 사용하고 있다. ⓒ SK텔레콤

SK텔레콤이 서울시, 행복커넥트 등과 벌이고 있는 다회용 컵 사용 캠페인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컵 반납률이 시행 4달만에 80%에 달했다.

SK텔레콤은 서울시와 지난해 11월 6일부터 지난 20일까지 다회용 컵 시범사업을 분석한 결과, 44만5000개의 컵이 이용됐다고 24일 밝혔다. 컵 반납률은 지난 1월까지 79%를 기록했다.

다회용 컵 반납률은 보증금을 내고 대여한 다회용 컵을 반납한 비율이다. 환경 보호를 달성하기 위한 주요 지표로 평가된다.

음료를 구매하는 고객이 보증금 1000원을 내고 다회용 컵에 음료를 받아 매장 안팎에서 이용한 뒤 무인 다회용 컵 반납기를 통해 보증금을 환불받는 시스템이다. 다회용 컵은 서비스 운영업체의 전문 세척을 거쳐 재사용된다.

컵 반납률은 초기인 지난해 11월 초에는 46.9%였지만 올해 들어 꾸준히 70% 후반대를 유지하며 빠른 상승세를 보인다. 1월 마지막 주에는 79.5%를 기록하기도 했다.

다회용 컵 시범사업에는 스타벅스와 달콤커피 등 19개 매장이 참여했다. 반납기 16대를 설치해 44만5000개의 일회용 컵을 절감했다. 다회용 컵은 70회 이용하면 소나무 한 그루가 흡수하는 연간 이산화탄소량만큼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SK텔레콤은 비전 AI 기술을 적용, 무인 반납기가 다회용 컵을 정확하게 구분·반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환경보호 서비스 앱인 '해피해빗 App.' 등을 핵심 인프라로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박용주 SK텔레콤 ESG 담당은 "해피해빗 서울시 시범사업이 반납률 80%에 육박하는 등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사업 지역 확대, 반납 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반납률을 지속적으로 높여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문제를 해결하는 국민 참여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