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운전에너지 60% 절감' 하수처리 시스템 개발
건설연 '운전에너지 60% 절감' 하수처리 시스템 개발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2.03.23 14:1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저에너지 가압부상 분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저에너지 가압부상 분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자체 개발한 마이크로버블 펌프를 탑재, 하수처리 운전에너지를 60% 이상 저감 할 수 있는 '저에너지 가압부상 분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부상시스템이란 하수처리 최종단계에서 총인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되는 하수처리 방법 중 하나다. 총인은 하천 등에서 부영양화를 나타내는 지표로 질소와 적조의 원인이다. 최근에는 하천의 적조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부상공정 기술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부상시스템은 약품혼합을 통해 오염된 물을 다양한 성상과 크기의 오염물질 덩어리로 응집하는 방식이다. 응집된 플록은 마이크로버블을 이용해 물 위로 부상시키고 물 위로 띄워진 플록은 스크러버로 제거된다.

그러나 기존의 부상시스템은 가압부상을 위한 마이크로버블을 만들기 위해 포화기, 가압펌프, 공기압축기, 산기관 노즐 등 4종의 부품이 필요하다. 

건설연 환경연구본부 연구팀은 마이크로버블 발생장치를 기존 포화기 방식에서 'S자 임펠러'를 활용한 마이크로버블 펌프 방식으로 대체한 저에너지 가압부상 분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S자형 임펠러란 기존의 일자형 날개를 S자가 계속 이어지는 형태로 개선한 것으로 기존 대비 공기방울 입자를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 또한 저에너지 부상시스템에서는 공기방울을 더 작게 만들어 오염 물질이 물에 더 잘 뜰 수 있도록 했다. 

여러 개의 마이크로버블 생성 설비와 부품을 마이크로버블 펌프 단일 설비로 대체할 수 있어 초기 설치 비용 50% 이상 절감했다. 부상시스템의 주요 부품인 약품혼화조를 저에너지 부상시스템도 라인 믹서로 대체해 설치 공간도 20% 절감했다. 

연구팀은 1일 300톤 처리용량으로 설계된 저에너지 부상시스템을 일산수질복원센터에 설치해 지난해 2개월 동안 실증평가를 수행했다. 실증 결과 처리된 총인의 수질은 0.034㎎/ℓ로 환경부 배출수 허용기준인 0.2㎎/ℓ 이하를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에너지 부상공정은 운전 에너지의 60% 이상을 절감할 수 있고 연간 500만원 이상의 전기료를 절약할 수 있다. 이는 탄소저감 측면에서도 연간 22.9톤의 온실가스 감축효과에 해당한다. 

김병석 원장은 "새로 개발된 저에너지 부상시스템은 하수처리장 외에도 상수, 산업폐수처리, 축산분뇨, 바이오가스 처리 등 수질정화가 요구되는 다양한 시설에도 활용될 수 있으며 정부의 탄소저감 정책에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