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을 퍼시픽 밸리로" … 벤처기업 적극유치
포스코 "포항을 퍼시픽 밸리로" … 벤처기업 적극유치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2.23 16: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스코가 지난해 7월 포항 포스텍 내에 개관한 체인지업 그라운드 포항. ⓒ 포스코
▲ 포스코가 지난해 7월 포항 포스텍 내에 개관한 체인지업 그라운드 포항. ⓒ 포스코

포스코는 830억원을 투입해 구축한 벤처 인큐베이팅 센터 '체인지업 그라운드 포항'이 유망 스타트업 기업들의 요람으로 자리 잡아 '퍼시픽 밸리'로 진화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체인지업 그라운드 포항은 포스코의 포항을 실리콘밸리와 더불어 태평양 서안에 위치한 또 하나의 퍼시픽 밸리로 만들겠다는 비전으로 지난해 7월 포항시 포스텍 내에 준공한 대규모 벤처 육성 공간이다.

개관 8개월 만에 다양한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 81개 사가 입주를 완료해 54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현재 입주 기업들의 기업가치는 7000억원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체인지업 그라운드의 지원을 받기 위해 본사를 수도권에서 포항으로 이전한 기업들도 있다.

체인지업 그라운드는 유망 벤처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돕기 위해 벤처기업 경쟁력 향상에 필수요소인 △연구개발과 사업 공간 △투자 연계 △사업적 네트워크 등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입주 기업들은 체인지업 그라운드가 단순히 창업 공간 제공에 그치지 않고 연구지원과 투자 연계 육성 등을 통해 기존 인큐베이팅 시설들과는 차원이 다른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호평했다.

포스코는 포항시가 벤처 도시로 성장하는데 기여하기 위해 2019년부터 포항 벤처밸리 구축과 벤처펀드 조성에 앞장섰다.

체인지업 그라운드를 포함해 바이오 벤처 전문 인큐베이팅 센터인 BOIC 등 포항 벤처밸리 인프라 구축에 투자한 금액은 900억원이다.

출자한 벤처펀드를 통해 포항 벤처기업에 집행된 투자금도 90억원 이상에 달한다.

포스코가 지원해 미래의 유니콘기업으로 급부상 중인 '그래핀스퀘어'가 지난해 수도권에서 포항으로 본사를 이전하고 대규모 투자를 발표했다.

그래핀스퀘어는 2025년까지 기업가치 1조원 달성을 목표로 포항에서 250억원을 투자하고 일자리 300개 이상을 창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병희 그래핀스퀘어 대표는 "포스코의 전폭적인 지원과 그래핀 밸리 구축 약속을 믿고 본사를 포항으로 이전했다"며 "그래핀 생산과 응용기술을 바탕으로 양산 시설에 본격 투자해 세계 최초로 대면적 그래핀 응용제품을 생산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체인지업 그라운드를 중심으로 한 포항 벤처밸리 인프라를 더욱 강화하고 그래핀 산업의 성장 역시 적극 후원하겠다"며 "철강산업은 물론 신소재 산업의 중심지이자 대한민국 벤처기업들의 퍼시픽 밸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