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0억 규모 XR 실증단지 구축사업 '본격화'
충주시, 200억 규모 XR 실증단지 구축사업 '본격화'
  • 박흠찬 기자
  • 승인 2022.02.21 16:0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주시가 200억 규모 XR 실증단지 구축사업 본격 추진한다. ⓒ 충주시
▲ XR 실증단지 구축사업 조감도. ⓒ 충주시

충북 충주시가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가상현실 기술의 산업 도입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21일 시에 따르면 2022년 산업통상자원부 정부 예산에 '소재·부품·장비 산업연계 XR 실증단지 구축사업'을 반영했다.

시는 국도비 150억원을 확보하고 총사업비 200억원 규모로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충주기업도시 내에 XR 실증단지를 구축한다.

XR은 확장 현실을 뜻하며,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포괄하는 개념으로 산업구조 혁신과 경제성장의 동력으로서 주목받고 있다.

내연기관차가 친환경차로 전환되는 등 산업 전반에 걸쳐 변혁이 일어나면서 각종 소재, 부품 등은 갈수록 고급화되고 정교해지고 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산업의 근간인 소부장 산업의 디지털화와 제조생산 공정 혁신을 위해 기업의 XR기반 제조시스템 도입을 지원한다.

시는 연면적 2000㎡, 지상 2층 규모의 XR 실증랩을 구축해 XR 실증 연구개발과 사업화 지원과 기업체 전문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XR 기술 교육을 진행한다.

실증랩 내부는 △생산공정 테스트실 △비대면 원격정비실 △홀로그램 시제품 테스트실 △가상 직원훈련실 등을 조성하고 9종 92개의 XR 실증장비도 도입한다.

실증랩은 충주시와 충북도를 총괄기관으로 하며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이 운영한다.

이정인 충주시 신성장전략팀장은 "4차산업혁명의 중추척 역할을 하게 될 XR 기술을 통해 우리시 소부장 산업에 신성장 동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사업과 연계한 후속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관련 기업을 적극 유치해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2-02-21 16:29:20
과학기술 혁신 도시로 거듭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