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파리노선에 '지속가능 친환경 연료' 도입
대한항공, 파리노선에 '지속가능 친환경 연료' 도입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2.18 14: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한항공 보잉 777-300ER. ⓒ 대한항공
▲ 대한항공 보잉 777-300ER. ⓒ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파리-인천구간 국제선 정기편 노선에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 항공연료(SAF)를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SAF는 석유, 석탄 등 화석 자원이 아닌 동물성·식물성 기름, 해조류, 도시 폐기물 가스 등 친환경 원료로 만들어진 항공유다.

기존 항공유보다 2~5배 비싸다고 알려졌지만 원료 수급부터 소비까지 전 단계에서의 탄소 배출량을 기존 항공유에 비해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

SAF는 항공업계의 주요 탄소감축 수단으로 최근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생산 공급을 위한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

SAF의 사용량은 생산시설과 공급망 부족으로 아직 전 세계 항공유의 0.1% 수준에 불과하다.

최근 프랑스 정부는 자국 내 항공유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최소 1%의 SAF를 혼합해 공급하도록 법제화 했다.

대한항공은 SAF 혼합 공급으로 인한 비용증가 우려에도 항공산업의 탄소배출 감축과 친환경 연료로의 전환 필요성에 공감해 파리-인천 정기편 노선에 SAF 도입을 추진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외 운항노선의 SAF 도입을 포함 다양한 부문에서 탄소 감축과 기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등 ESG 경영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