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우회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보행자 '최다'
도로교통공단, 우회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보행자 '최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2.17 14: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체·우회전 보행사고 가해차종별 사망자 수 구성비. ⓒ 도로교통공단
▲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은 우회전 차량으로 인한 보행자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보행자가 횡단중일 때 사망한 경우가 5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 김소연 기자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은 우회전 차량으로 인한 보행자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보행자가 횡단중일 때 사망한 경우가 59.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우회전 시 보행자 보호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17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우회전 교통사고로 인해 사망한 보행자는 212명, 부상자는 1만3150명이고 이 중 도로를 횡단 중에 사망한 보행자가 126명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횡단보도 횡단중 사망한 보행자는 94명으로 기타 횡단중 사망한 보행자보다 3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회전 보행 교통사고를 가해차종별로 살펴보면 전체 보행 교통사고에 비해 승용차에 의한 사망자 비율은 낮았으나 승합차와 건설기계에 의한 사망자 비율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차량은 우회전 시 차량 우측 사각지대 범위가 넓기 때문에 운전자는 실외 미러 등으로 주변을 충분히 확인한 후 천천히 운행해야 한다.

최근 3년간 우회전 보행 교통사고가 4건 이상 발생한 다발지역은 전국 25곳이다.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사거리, 서울 강동구 천호사거리가 6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에서는 교차로에서 우회전 차량에 대한 보행안전 확보를 위해 도로교통법을 개정해 횡단보도에서의 일시정지 의무를 오는 7월부터 확대 적용 예정이다. 우회전 신호등 도입을 포함한 동법 시행규칙을 내년 1월부터 운영 예정이다.

우회전 신호등이 적색인 경우에는 우회전을 금지하고 차량 신호등이 적색인 경우 정지선, 횡단보도와 교차로 직전에서 정지 후에 우회전하는 사항을 포함하고 있다.

고영우 도로교통공단 교통AI빅데이터융합센터장은 "우리나라 인구 10만 명당 보행 중 사망자수는 2.5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에 비해 2.3배 많은 수준"이라며 "우회전 교통사고로 인한 보행자 사고는 운전자가 보행자 보호 의무를 지키지 않아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운전자는 교차로에서 일단 정지하는 안전한 운전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