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사외이사들, ESG 경영 강화 '투자자 직접 소통' 시동
SK사외이사들, ESG 경영 강화 '투자자 직접 소통' 시동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2.02.17 13:4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사 30명 블랙록 원신보 본부장과 화상 세미나
▲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화면 속 왼쪽)이 SK그룹 사외이사-블랙록 화상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 SK그룹
▲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화면 속 왼쪽)이 SK그룹 사외이사-블랙록 화상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 SK그룹

SK그룹 주요 관계사 사외이사들이 투자자와 직접 소통하는 등 이사회 중심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SK 사외이사들이 외부 투자자로부터 최근 경영 트렌드를 직접 확인해야 효율적이고 독립적 경영판단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사외이사들은 그룹 사내대학인 써니의 지원을 받아 ESG 경영을 선도하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과 세미나를 마련했다.

17일 SK에 따르면 SK 염재호 이사회 의장, SK이노베이션 김종훈 의장, SK텔레콤 김용학 의장 등 SK 12개 관계사 사외이사 30명은 전날 오후 블랙록 아시아지역 총괄 투자스튜디어십팀 원신보 본부장과 세미나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투자기관이 기업들의 ESG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ESG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사외이사의 역할과 책임은 무엇인지 △한국이 처한 지정학적 위치속에서 기업들은 어떻게 ESG를 추구해 나갈지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토론했다.

특히 SK 사외이사들은 SK 관계사들이 그동안 추진해온 지배구조 혁신 등 ESG 경영에 대한 외부 투자자들의 객관적인 평가는 물론 향후 업그레이드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SK의 ESG 추구경영에 대해 블랙록 원신보 본부장은 "최태원 SK회장이 예전부터 강조해온 사회적 가치 추구 경영은 ESG와 궤가 같으며 시장으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며 "E(환경)와 S(사회)만큼 투자자들이 중시하는 G(거버넌스) 리스크를 SK 이사회에서 잘 관리하면서 시장과의 신뢰를 쌓아 나간다면 SK는 최근 ESG를 중심으로 한 큰 투자 흐름의 수혜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투자흐름이 ESG나 지속가능한 분야로 쏠리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사외이사들 역시 SK가 큰 수확을 거둘 수 있도록 글로벌 스탠다드를 충족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사외이사들은 ESG의 S를 '사회'로 해석하면 기업이 챙길 대상이 해당 사회로 국한되는 만큼, 차라리 '이해관계자'로 해석해 그 대상을 글로벌 차원으로 확장하자는 의견도 제시했다.

SK 사외이사들이 외부 투자자와의 첫 세미나 대상으로 블랙록을 선정한 것은 블랙록이 ESG를 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SK그룹은 글로벌 스탠다드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이사회 중심경영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거버넌스 스토리'를 위해 이사회 역량과 역할 강화, 투자자 등 파이낸셜 소사이어티와의 소통 확대 등에 공을 들이고 있다.

최태원 회장 역시 거버넌스 스토리의 핵심은 지배구조 투명성을 시장에 증명해 장기적 신뢰를 이끌어 내는 것이라고 강조해 왔다.

SK 관계자는 "이사회 역할 강화는 지배구조 투명화의 핵심"이라며 "이사회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Tag
#SK그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