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 치료, 혈당 조절기능 개선 효과 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 치료, 혈당 조절기능 개선 효과 있다"
  • 이희원 의약전문기자
  • 승인 2022.02.09 11: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팀
65세 미만·남성 당화혈색소 감소 두드러져
▲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좌), 김원석 전문의(중앙),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용훈 교수(우)
▲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왼쪽)와 김원석 전문의(가운데),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용훈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팀(공동 제1저자 김원석 전문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용훈 교수)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or pylori)'를 제거하는 제균(除菌) 치료를 통해 당화혈색소 수치를 개선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 점막과 점액 사이에 기생하는 세균으로 위염이나 기능성 소화불량증, 소화성궤양, 악성 위점막 림프종 등을 일으킨다. 특히 전암성 병변인 위축성 위염과 장상피화생의 발생에 영향을 미쳐 위암 발병률을 크게 높인다.

헬리코박터균은 서식지인 위장에 악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전신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 생산과 분비를 촉진해 대사 질환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2019년 김 교수가 주도한 연구팀이 대규모 데이터 분석을 통해 헬리코박터균 감염증과 대사증후군 위험도 간의 관계를 규명해 주목받기도 했다.

연구팀은 헬리코박터 제균시 대표적인 대사 질환인 혈당 장애가 개선될 수 있는지를 밝히기 위해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제균 치료를 받은 환자의 혈당 변화를 최장 5년에 걸쳐 장기간 추적 관찰하고 이를 헬리코박터 음성 환자와 비제균 환자군과 비교 분석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혈당을 측정하는 지표로는 혈중 포도당의 평균치를 추산할 수 있는 '당화혈색소(HbA1c)'가 사용됐다.

연구결과 제균 치료 환자군은 치료 후 1년이 지난 시점에서 당화혈색소가 유의하게 감소하며 혈당 조절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동안 수치가 증가한 헬리코박터 음성 환자군이나 제균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군과는 반대되는 양상이다. 이와 같은 집단간 차이는 연구에서 제시한 최대 기간인 5년 후까지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제균 치료에 따른 당화혈색소 감소 효과가 가장 뚜렷하게 나타난 집단이 '65세 미만'과 '남성'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65세 이상에서는 헬리코박터 이외에 노화로 인한 고혈압, 당뇨병 등이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여성보다는 남성이 헬리코박터균 감염을 비롯해 위암과 대사증후군에 취약하기 때문에 제균 치료의 이점이 큰 것으로 파악된다.

연구 결과는 그동안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 후 장기간에 걸친 혈당 변화를 분석한 연구가 국내외 모두 없었던 가운데 밝혀진 것으로, 향후 헬리코박터균이 전신 대사 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추가적으로 규명하고 종합적인 치료 방안을 마련하는 데 핵심 근거가 될 전망이다.

김나영 교수는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는 위암을 비롯한 여러 위장 병변을 예방하고 위암 수술 후 사망률을 낮추는 등 다양한 효과가 있는데 연구를 통해 장기간 혈당 장애가 개선되는 이점을 추가적으로 규명했다"며 "특히 65세 미만 대사 질환이 있는 남성이라면 보다 적극적으로 헬리코박터 검사 및 제균 치료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