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대전형무소 우물' 첫 등록문화재 된다
'옛 대전형무소 우물' 첫 등록문화재 된다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2.02.06 16:19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시 민간인 시신 수장
▲ 대전시가 옛 대전형무소 우물을 첫 등록문화재 등록을 예고했다. ⓒ 대전시
▲ 대전시가 옛 대전형무소 우물을 첫 등록문화재 등록을 예고했다. ⓒ 대전시

대전시는'옛 대전형무소 우물'을 대전시 첫 등록문화재 등록을 예고한다고 6일 밝혔다.

대전형무소 우물은 3·1운동으로 정치범들이 폭증하자 1919년 5월 대전 중촌동에 설치된 대전감옥소(1923년 대전형무소로 개칭) 취사장 우물이다. 한국전쟁시 민간인들의 시신이 수장된 곳이기도 하다.

등록조사와 심의에 참여한 김상기 충남대 명예교수는 "대전형무소 우물은 일제강점기 애국지사들이 투옥됐던 대전형무소의 가장 오래된 흔적인 동시에 거의 유일한 흔적"이라며 "역사적 가치와 의미에 비춰볼 때 등록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등록조사 보고서를 작성한 박경목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장은 "대전형무소 역시 철거되지 않고 일부라도 보존됐더라면 사적으로 지정될 만한 가치가 있는 한국근현대사의 중요한 현장"이라며 "뒤늦게 우물이라도 문화재로 등록된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대전 중촌동에 있었던 대전형무소는 지역사적인 의미도 크지만, 도산 안창호 선생과 몽양 여운형 선생 같은 한국독립운동사의 거목들이 거쳐 갔던 곳이다. 광복후에는 이응노, 윤이상, 신영복 선생 같은 민주화운동 관련 인사들이 수형됐던 곳이라는 점에서 근현대사가 새겨진 역사의 현장이다.

대전형무소 우물의 등록 예고 기간은 30일. 접수된 의견을 정리해 문화재위원회를 개최, 최종 등록 고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문인환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전형무소 우물을 시의 첫 등록문화재로 등록하는 배경에는 망루와 함께 다양한 문화재활용 프로그램의 소재로 활용함은 물론, 시의 중요 역사자원으로서 옛 대전형무소를 널리 알리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물과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문화재자료인 거룩한 말씀의 수녀회 성당 역시 한국전쟁의 상흔을 간직한 문화재인 만큼, 산내 곤룡골 등과 함께 전쟁의 비극, 평화의 소중함,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까지를 모두 이야기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을 개발하고 이를 지원할 사업들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문화재보호법 개정 이후 조례와 시행규칙을 개정해 운영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지난해는 자체적인 조사와 심의 등을 통해 200건의 예비 목록을 확정했다. 그중 지역에서 역사성과 상징성이 큰 5건을 선정해 현지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를 완료한 5건 중, 1건만이 등록예고가 이루어진 것이다. 시 관계자는 "1건은 시등록보다 국가등록으로 올리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1건은 지난 해 시의회에서 큰 관심을 보인 '을유해방기념비'로 의회의 권고에 따라 '미래유산'으로의 선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2-02-06 23:31:27
슬푼일이다

제노비아 2022-02-06 23:07:20
전쟁의아픔이가득한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