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소방본부 특수구조단 첨단장비 ROV 활용해 인명구조
부산소방본부 특수구조단 첨단장비 ROV 활용해 인명구조
  • 김창배 기자
  • 승인 2022.02.05 19:0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낙동강 수난사고 골든타임 확보와 생존구조율 향상을 위한 신속대응체계 구축 했다. ⓒ 부산소방본부
▲ 부산소방본부가 낙동강 수난사고 골든타임 확보와 생존구조율 향상을 위한 신속대응체계를 구축했다. ⓒ 부산소방본부

부산소방본부는 2일 오후 9시 40분쯤 화명대교(PY2 교각부근)에서 발생한 투신사고 현장에 수중로봇(ROV)을 활용했다.

동계 저수온과 수중시정이 30cm도 확보되지 않는 악조건 속에서 구조 대상자의 신속한 구조를 위해 첨단장비 수중로봇(ROV)을 이용, 구조 대상자 위치 와 상태를 확인하고 구조대원 3명을 투입해 실종자 1명을 인양했다.

수색작전에는 북부소방서와 지난해 1월 발대한 낙동강 수난전문 의용소방대도 참여했다. 수중로봇(ROV)은 2020년 6월 낙동강119수상구조대에 배치·운영중인 장비다.

특히 구조대원 투입이 불가한 구역이나 열악한 수중환경 극복과 넓은 지역을 신속하게 탐색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 첨단장비다. 대원 안전확보와 신속한 탐색작전에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정석동 특수구조단장은 "보다 더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한 노력과 국가와 국민이 필요한 곳에서 구조임무를 완벽히 완수하겠다는 신념으로 매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