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자의 마음안전] 또다시 시작
[홍수자의 마음안전] 또다시 시작
  • 홍수자 전문위원
  • 승인 2022.02.04 09: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림 최길수 작가
ⓒ 그림 최길수 작가

또다시 시작

오늘의 내가 서러운 이유는
나를 사랑하지 못하기 때문이요.
너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어제의 내가 오늘을 만나지 못하는 이유는
과거를 놓아주지 못하기 때문이요.
내일을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일의 나를 기대할 수 있는 이유는
오늘 훌훌 털어놓으면 될 뿐이요.
내일 다시 시작하면 될 뿐이다.

어제는 지나가고
오늘은 즐기면 될 뿐
내일 또 다른 날이 시작될 것이다.

■ 홍수자 문화팀 전문위원 = 국민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홍익대 대학원에서 문화예술경영 석사과정을 하고 있다. 행복을 심어주는 음악강사와 글쓰는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