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전기차용 프리미엄 강판 개발 … 글로벌 시장 진입
현대제철, 전기차용 프리미엄 강판 개발 … 글로벌 시장 진입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1.26 15:4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제철 강판을 적용한 전기차 콘셉트 바디. ⓒ 현대제철
▲ 현대제철 강판을 적용한 전기차 콘셉트 바디. ⓒ 현대제철

현대제철이 '프리미엄 1.5GPa MS 강판' 개발을 완료했다.

26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1.5GPa MS 강판은 동일 규격 강판 대비 평탄도와 내균열성을 대폭 개선한 제품이다.

일반적 1.5GPa MS강판은 높은 강도를 확보하기 위해 제조공정 중 급속 냉각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강판의 평탄도가 저하되고 제품 사용 중 수소침투로 인한 균열이 발생하는 등 품질확보가 어려워 자동차 소재로 상용화되는 경우가 매우 제한적이었다.

현대제철은 문제 해결을 위해 원소재 제작단계부터 합금원소의 조합을 최적화했다. 이어 급속 냉각을 대체하는 열처리기술과 균열의 주요 발생원인인 수소의 침투를 최소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제조공정에 적용했다.

현대제철은 이 과정을 통해 제품의 강도를 1.5GPa로 유지하는 동시에 3㎜ 이하의 평탄도를 실현한 프리미엄 1.5GPa MS강판 생산에 성공했다.

프리미엄 1.5GPa MS강판은 기존 강판의 장점은 유지하고 단점은 보완한 특성으로 전기차의 배터리 케이스와 범퍼, 루프사이드 보강재 등에 다양하게 적용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프리미엄 1.5GPa MS강판 개발을 통해 그동안 유럽, 미주 철강사들이 독점하고 있던 초고강도 냉연강판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며 "현대차·기아뿐 아니라 글로벌 완성차에도 관련제품의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